요며칠 개인적인 사정으로 업데이트가 늦어졌습니다만, 지난주 목요일의 CS 유학 모임을 여러분의 참여로 성황리에 마칠 수 있었습니다. 지난번 데이터 사이언스 모임에서처럼, 저의 발표보다는 여러분들의 경험과 지식에서 많이 배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CSUhak.info주최 모임으로, 저도 CS 전공이기는 하지만, 본 발표의 내용은 많은부분 다른 전공에서 적용가능하다고 믿습니다. (반면에 CS중에서도 AI 및 검색 분야에 치우친 내용이기도 합니다.)


이번 모임을 처음에 기획하고 저를 초청해주셨으며, 패널리스트로 참석해주신 이병호님과 (CSUhak.info 운영자이십니다.) 제 학교 선배님으로 경희대 전자공학과 조교수로 올해 임용되신 박욱님께 다시금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이병호님께서는 석사 유학에 대한 경험담을 공유해 주셨고, 그리고 박욱님께서는 국내에서 학위를 마치신 만큼, 자칫 유학 중심으로 치우치기 쉬운 논의의 중심을 잡아주셨습니다.


제 발표는 크게 4가지로 부분으로 구성됩니다. 우선, '유학이라는 선택'에서는 대학원 유학이라는 결심에 이르기까지의 선택 기준 및 기회비용, 그리고 구체적인 유학의 유형을 (석사 vs. 박사) 짚어봅니다. '줄서지 않는 유학준비'에서는 자신에게 맞는 학교를 선택하고 지원하는 과정에서 도움이 될만한 내용을 원칙 위주로 설명합니다. '미국유학 초기에 살아남기'는 미국사회 및 대학원 학업에 성공적으로 적응 / 정착하는 방법을 다릅니다. 마지막, '학생에서 전문가로'는 유학 이후의 진로탐색을 학교 및 기업체로 나누어 살펴봅니다.


첫 부분에 밝혔지만, 본 발표는 저의 상황과 주관적인 경험에 기초한 것임을 강조합니다. 저의 목표는 유학이라는 무수히 다양한 선택에 일반론을 세운다는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시도를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저의 주관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상식처럼 알려진 여러가지 믿음에 대해 다른 견해를 제시하는 것에 가깝습니다. 이 발표를 비판적인 시각으로 보시고, 유학에 대한 여러분 자신의 주관을 세우실 수 있도록 돕고싶은 것이 저의 바램입니다.


더 자세한 부분은 이전 포스팅에 올린 유학관련 자료모음을 참조하시고, 특히 많은 부분이 (특히 유학준비 관련) 제 블로그에서 다루어진 내용이기에, 관련글을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행사의 결과물을 다 많은 분들과 공유하는 차원에서, 발표자료 및 동영상을 여기에 공유합니다. 모임에 참여하셨던 분, 혹은 이 자료를 보시는 분들 모두 의견이 있으시면 댓글로 남겨주시고요, 주변에 유학생 및 준비하시는 분들께 공유 부탁드립니다.


발표자료

발표자료는 아래 PPT를 받으시거나, Slideshare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발표동영상

아래 주소에서 발표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3개의 Part로 나뉘어 전체 약 3시간 정도 됩니다. 


유학이라는 선택 / 참가자 소개


줄서지 않는 유학 준비 / 유학 초기에 살아남기



학생에서 전문가로 / 질의응답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