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톱 검색을 주제로 쓴 두번째 논문 ‘Retrieval Experiments in Pseudo-desktop Collections’CIKM2009 실리게 되었다는 소식입니다. 데스크톱 검색, 더 넓게 말하자면 개인 정보의 검색은 은 제 연구 관심사인 개인정보관리와 검색 연구의 접점으로써 앞으로 주력하고 싶은 분야입니다.

이번 논문의 주제는 크게 두가지입니다. 우선, 데스크톱 검색 연구를 위한 데이터가 프라이버시 문제로 공개되지 못하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검색 실험을 위한 테스트 데이터(문서+질의)를 자동으로 만드는 기법을 제시하였습니다.

좀더 구체적으로 데스크톱과 유사한 성격의 문서를 모으고 질의-문서의 쌍을 자동으로 생성합니다. 질의-문서의 쌍을 생성하는방법이 재미있는데, 데스크톱에서 사용자들이 주로 자신이 이미 본 문서(known-item)를 찾는 점에 착안하여 임의의 문서에서추출한 단어를 질의어로 사용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자면 Tom이라는 가상의 유저가 HTML 표준과 Web Accessibility의 전문가라고 가정하고 그 토픽에 해당하는 문서(e-mail, pdf, doc등등)를 모읍니다. 그 중 Mary가 보낸 ‘HTML Standard Draft’라는 제목의 메일을 Tom이 찾는다고 가정해 봅시다. 그러면 ‘Mary HTML Draft’와 같이 문서에서 추출한 단어를 질의어로 사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런 방식으로 프라이버시 문제가 없는 데스크톱 검색용 컬렉션(test collection)을 만드는 것입니다.

본 논문에서는 컬렉션 생성 방법과 더불어 만들어진 컬렉션을 실제 사용자의 질의와 비교하여 이 둘이 통계적으로유사(indistinguishable)하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물론 이렇게 만들어진 컬렉션이 실제 사용자가 사용하는데스크톱의 검색 환경과 동일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연구자들간에 공유가 가능하며(reusable) 다양한 특성을 갖는테스트 컬렉션을 자동으로 생성할 수 있다는 장정이 이러한 한계를 상쇄할 것입니다.

향후 과제로서 이렇게 자동 생성된 컬렉션에서의 실험 결과와 실제 데스크톱에서의 실험 결과를 비교해보는 일을 들 수있습니다. 또한 요즘 개인 정보가 데스크톱보다는 각종 웹 서비스에 흩어져 있는 경우가 많기에 이를 모두 아우르는 검색 기술을개발하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군요.

컨퍼런스는 홍콩에서 11/2~11/6일에 있으며, 돌아가는 길에 한국에 들를 생각입니다. 전화와 블로그로만 뵙던 그리운 분들을 직접 뵙는다고 생각하니 설레는군요.

참조 : 영문 포스팅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