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어디서나 iPad이야기입니다. 주로 개발(hacking)용으로 컴퓨터를 쓰는 저는 결국 베일을 벗은 Apple Tablet이 범용 컴퓨터가 아니라는 사실에 실망했지만, 갈수록 인터넷으로 접할 수 있는 미디어는 많아지고 그동안 노트북으로 장시간 웹페이지나 영화를 보는 데 한계를 느꼈던 점을 생각하면 분명 매력적인 기계입니다. 그리고 IT업계 종사자가 아닌 다음에야 터미널(console)을 띄울 수 없다는 사실을 얼마나 불편해 하겠습니까 ;)

오늘은 iP* 시리즈에서 나타나는 애플의 계속된 '플렛폼화' 전략이 업계, 특히 한국의 IT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생각해보고자 합니다. 대학에서 전자공학을 전공했다가 컴퓨터로 대학원에 진학한 제가 귀에 닳도록 들은 말이 있습니다.
한국에서 소프트웨어를 해서는 밥 먹고 살기 힘들다.
는 것이었습니다. 실제로 주변 분들이 '삼성전자에는 컴퓨터 전공 임원이 하나도 없다', '프로그래머는 정년이 40이다'는 말씀을 하실 때에는 잠시 흔들리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좋아하는 것을 해야 잘 하는 성향 탓에 별 고민을 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때가 2006년의 일입니다.

하지만, 2010년 한국 언론의 IT관련 섹션은 재주는 한국, 실속은 외국… 스마트폰도 뒤처져 ‘위기’애플 ‘아이패드’ 공개…콘텐츠 유통 혁명 “뭐하니, IT 코리아”와 같은 기사로 넘쳐나고 있습니다. 이제 이런 발언을 해도 될 것 같습니다.
소프트웨어를 무시해서는 삼성전자도 살아남을 수 없습니다.
애플이 파는 휴대폰은 단 한종류이고, 판매 댓수도 노키아의 1/10이 안 되지만 순익은 더 많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수익의 상당 부분이 앱스토어의 애플리케이션 판매에서 온다는 것도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그것이 소프트웨어의 힘입니다. 남들이 휴대폰을 하드웨어와 네트웍 비즈니스로 볼 때, 이를 애플리케이션을 올리고 판매할 수 있는 플렛폼으로 볼 수 있었던 혜안, 그리고 이를 가능하게 하는 운영체제와 개발 환경을 포함한 풀 스택(full stack)을 만들어낼 수 있었던 기술력이 오늘의 iPhone을 만들었습니다.

사실 iPhone에서 나타난 애플의 성공 비결은 새로운 것이 아닙니다. 애플이 처음 iPod을 내놓았을때에도 초기 반응은 신통치 않았지만, iTunes 및 뮤직 스토어와 결합된 차원높은 사용 환경(user experience)은 결국 iPod이 세계를 제패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iPhone에 이어 iPad에서 플렛폼화 전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금은 iPad에 대한 반응이 엇갈리고 있지만, 그동안 iPhone 앱을 개발하던 인력들이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내놓기 시작하면 점차 시장을 석권하게 될 것입니다. 

그동안 전자 및 반도체 산업에서 우리나라가 이룩한 성장은 눈부시지만, 기술의 상향 평준화에 따라 하드웨어에서 창출할 수 있는 부가가치는 한계를 드러내고, 하드웨어 판매를 위해서라도 소프트웨어를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갑니다. 게다가 소프트웨어의 판매에는 국경도 없고, 고정 비용도 없습니다. 그야말로 황금 산업입니다. 하지만 플렛폼화는 커녕 휴대폰마다 운영체제를 따로 만들고 있는 우리나라 업체들에게 이것은 먼나라 이야기입니다.

어떻게 이 상황을 해결해야 할까요.  '플렛폼 전략'이라고 간단히 이야기했지만 이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범용 운영체제-컴파일러-개발 툴을 제공하고, 개발자들이 이를 활용하여 애플리케이션을 만들고, 이런 노력이 다시 제품의 가치를 높이고 판매 및 개발을 더욱 활성화하는 선순환의 고리가 완성되어야 합니다.  소프트웨어 기술 뿐만 아니라, 개발자 지원 등의 플렛폼 운영 노하우, 그리고 사회적인 인프라까지 필요한 일입니다. 우리의 대표격인 삼성전자가 뒤늦게나마 '바다'를 만든다고 나섰지만, 한두 업체의 노력만으로 해결될 일은 아닙니다. 

풀뿌리 축구가 결국 그 나라 대표팀의 성적을 좌우하듯이,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소프트웨어 개발을 취미로 하는 사람도 늘어나고 직업 프로그래머의 대우도 개선하여 최고의 인력들이 몰리도록 해야 합니다. 플렛폼 전략으로 세계를 이끌고 있는 구글과 애플이 모두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우대받는 미국, 그것도 실리콘 벨리의 회사라는 것은 우연이 아닐 겁니다. 최근 화두가 된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에 대한 각성이 일시적인 것이 아니기를 기원해 봅니다.


P.S. 그나저나, iPad은 과연 성공할까요? 여러분의 의견은 어떠신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