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IR 학회 참석 & 아일랜드 풍경

유학생활 : 2011/05/01 00:25   By LiFiDeA
지난주에 아일랜드 더블린(Dublin)에서 열린 ECIR (European Conference for Information Retrieval)학회를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지난 글에서 소개했지만,  ECIR은 정보검색 연구의 중요한 축을 형성하고 있는 유럽에서 매년 열리는 메이저 컨퍼런스입니다. 

ECIR 컨퍼런스의 개최를 알리는 발표

4월의 아일랜드의 풍광 역시 눈부셨습니다. 더블린은 흐리고 궂은 날씨로 유명한 곳이지만, 다행히도 지난주에는 비가 오다가도 하루에 한번은 햇빛이 비치는 좋은 날씨었습니다. 더블린 하면 기네스 맥주를 떠올리는 분들이 많으실텐데, 더블린은 밤이 되면 도시 전체가 거대한 펍(pub)과 같은 흥겨운 분위기입니다. 모든 것이 거대하지만 다소 삭막한 미국 거리에 익숙해져 있다가 아기자기하고 사람 냄새가 나는 유럽에 가면 항상 정겨운 느낌입니다. 

아일랜드의 중심가 Temple Bar지역의 대표 Pub

매번 학회에 참석할때마다  느끼는 점이지만, 이번에도 4일간 정신없이 배우고 느끼고, 사람들과 만나면서 머리가 리셋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마음에서 타성과 묵은 찌꺼기는 날아가고, 그 자리를 다시 호기심과 새로운 각오가 채우는 그런 transformative한 경험이었습니다.

처음 학회에 참석했을 때 여러가지로 난감했던 일을 떠올리며 EduHow에 학회 참석에 대한 몇가지 생각을 적었습니다. 관심있는 분께서는 학회 준비에 관한 지난 포스팅과 함께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